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스페셜올림픽 보러 1박2일 평창 가자

전 세계 지적장애인의 스포츠 축제인 ‘2013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이 29일 개막해 다음달 5일까지 강원도 평창과 강릉에서 열린다. 전 세계 111개국에서 3300여 명의 선수단과 가족·자원봉사자 등 1만1000여 명이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다. 빈틈없는 진행으로 행사를 잘 치르는 것은 물론 이를 계기로 지적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이들을 위한 스포츠가 한 단계 발전하기를 기대한다.



 247명의 한국 선수단을 포함해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와 가족, 지도자 가운데 사연 없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을 것이다. 지적장애인에게 스포츠는 두려움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 고된 훈련으로 두려움을 떨치고 희망과 자신감을 얻은 선수들의 자리가 바로 스페셜올림픽이다.



 이 대회는 다른 스포츠 행사와 다르다. 꼴찌가 더 많은 박수를 받는다. 동료와 함께 통과하기 위해 결승선 앞에서 기다려 주는 선수를 비롯해 보통 스포츠에선 볼 수 없는 가슴 뭉클한 장면을 목격할 수 있다. 금·은·동메달뿐 아니라 4~8위 선수에게도 리본을 달아주는 배려도 마음에 와닿는다. ‘투게더 위 캔, 함께하는 도전’이라는 대회 모토처럼 좀 더 많은 선수에게 좀 더 많은 기회를 주는 것을 기본 철학으로 삼고 있기 때문이다.



 선수들이 같은 실수를 반복해도 끝없는 반복교육으로 이들을 가르쳐 온 지도자들의 드라마도 이 대회가 주는 감동이다. 이들을 뒷받침해 온 가족의 헌신은 말할 필요도 없다. 이들 모두가 모인 평창의 겨울은 그야말로 인간 승리의 축제장 그 자체다.



 이번 대회는 나경원 조직위원장의 말처럼 “선수들만의 축제가 아닌 국민의 참여가 절실”하다. 상업적인 행사와는 거리가 있기 때문이다. 사실 스페셜올림픽만큼 인간적인 감동을 함께 나눌 수 있는 행사는 흔하지 않을 것이다. 모든 경기를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는 ‘스페셜 패스’가 1만원이다. 주말이나 휴가 등을 이용해 가족과 함께 1박2일 평창과 강릉 나들이를 떠나보면 어떨까. 우리 모두의 참여와 관심만큼 스페셜올림픽 성공을 위한 ‘스페셜’한 지원은 없을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