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가교연금보험’노후 맞춤설계



우리나라 평균 은퇴연령은 53세지만 국민연금 수령시기는 올해부터 연장돼 만 60세에서 65세로 단계적으로 상향된다. 변변한 소득 없이 버텨야 하는 10년에 가까운 기간은 은퇴자들에게 고통의 시간이다. 이를 증명하듯 국민연금 조기수령 신청자는 2006년 10만명에서 2012년 7월 기준 28만명으로 6년간 2.8배나 증가했다. 그러나 국민연금 조기수령은 연금수령액의 축소를 가져와 오히려 노후설계에 더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한화생명(전 대한생명)은 은퇴 후 국민연금을 수령할 때까지 더 많은 연금을 수령할 수 있도록 고안된 ‘한화가교연금보험’을 판매중이다.



 한화가교연금보험은 은퇴 후 소득공백기간에는 연금액을 높이고, 국민연금 등 소득 재창출기간에는 연금액을 낮춰 고객의 인생주기에 맞는 노후설계가 가능한 맞춤형 연금이다. 고객은 연금집중기간(60세~100세) 및 연금조정비율(20%~99%)을 선택할 수 있고 해당 기간 및 비율에 따라 연금을 선택적으로 수령하면 된다.



 뿐만 아니라 조기 은퇴 후 연금을 받다가 재취업 등으로 소득이 다시 발생하면 연금수령을 멈췄다가 나중에 다시 받을 수도 있다.



 업계 최초로 개발된 ‘Stop&Go옵션’은 연금 개시 이후에도 고객이 원할 때 연금수령을 유보(Stop)할 수 있는 기능이다. 유보한 연금은 공시이율에 따라 적립되기 때문에 연금액이 증액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 유보기간에는 추가납입도 할 수 있어 실질 노후기간을 위한 연금 재설계가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한화가교연금보험의 Stop&Go옵션은 ‘연금개시 후 연금재설계 기능’의 독창성을 인정받아 2013년 3월 13일까지 3개월간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한 바 있다.



 이외에도 한화가교연금보험 고객에게 제공되는 다양한 부가서비스도 주목할 만하다. 한화생명은 노사발전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업계 최초로 개인연금 고객 대상의 창업 및 재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이 창업이나 재취업을 원할 때 한화생명에 의뢰하면 노사발전재단에서 제공하는 컨설팅 및 교육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 한화생명 은퇴연구소가 발간하는 은퇴 관련 보고서인 ‘Retirement Report’도 받아볼 수 있다.



 ‘한화가교연금보험’은 시중금리에 연동하는 공시이율(2013년 1월 기준 4.2%)을 적용하기 때문에 노후생활에 필요한 고액의 연금을 지급받을 수 있고, 최저 2.5%(10년 초과시 2.0%)의 금리를 보장해 저금리시대에도 안정적인 연금을 받을 수 있다.



 종신연금형이기 때문에 나이에 상관없이 종신토록 연금을 받을 수 있으며, 보험대상자가 중도에 사망하더라도 60세부터 최대 100세까지 보증지급하기 때문에 유가족에게 연금을 물려줄 수도 있다.



 가입연령은 만15세~70세이며, 연금개시는 45세부터 최대 80세까지 가능하다. 최저 보험료는 월 10만원 이상이다. 문의 1588-6363.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