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증권, 물가연동국채 절세 탁월



주식시장의 변동성 때문에 리스크가 두렵고, 저금리 시대에 마땅한 투자자산을 선택하지 못하고 있는 고객이라면 물가연동국채 투자를 고려해 볼만하다. 물가연동국채는 원금과 이자를 물가에 연동시켜 실질구매력을 보존해 주고 추가로 이자수익을 올릴 수 있는 채권이다. 또 정부가 발행하여 신용도가 높고 10년 만기로 분리과세 신청도 가능해 절세 효과가 높아 저금리 시대에 적절한 투자 수단이 될 수 있다.



 물가연동국채는 물가에 따라 채권의 원금이 증가하고, 증가된 원금의 표면금리에 해당되는 이자를 지급하여 이자지급액이 늘어나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현재 물가연동국채 11-4를 0.50% 금리로 1억원을 매수하여 만기 보유했을때, 이 기간 동안 물가가 연평균 3% 오르면 원금과 이자 합이 약 1억 3200만원으로 불어나게 된다. 투자자는 3200만원정도 수익금 중 원금 증가분 약1800만원에 대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고(물가상승으로 인한 채권원금 증가분은 비과세 소득), 1400만원 이표부분에 대해서만 세금을 과세하기 때문에 절세효과를 누릴 수 있다. 최근 2012개정세법에 따르면 2015년 1월 1일 이후 발행 물가연동국채부터 물가 상승분에도 과세를 할 예정이라 현재 판매하고 있는 물가연동국채가 과세부분에서 더 유리하다. 물가연동국채는 매 월초 통계청에서 발표하는 소비자물가지수의 상승률에 따라 원금이 조정되며, 물가가 올라갈 때 물가상승에 따른 원금 증가로 비과세 수익이 늘어나면서 투자수익이 커진다. 개인투자자들은 물가연동국채를 유통시장에서 매수할 수도 있지만 입찰을 통해서도 매수할 수 있다. 지난 해 기획재정부는 개인투자자가 국고채전문딜러(PD)를 통해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 소액 개인투자자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입찰 단위금액을 최소 10만원(최대 10억원)으로 정했다. 현대증권은 국고채전문딜러(PD)로서 물가연동국채 서비스를 매달 실시하고 있다. 문의 02-2014-1777.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