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한·중관계 발전 5년 청사진 제안

시진핑




시진핑 “한반도 평화에 비핵화 필수” 화답

북한의 3차 핵실험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한국과 중국의 새 지도자인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 시진핑(習近平) 중국공산당 총서기가 ‘특사정치’로 공조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조윤선 당선인 대변인은 28일 서울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에서 김무성 특사단장 등이 중국을 방문해 23일 시 총서기를 면담한 결과를 브리핑했다.



 조 대변인은 “시진핑 총서기는 ‘양 지도자가 새로 취임하는 역사적 의미를 살려서 새로운 시대를 구축해 나가자’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박근혜 정부는 2월 25일, 시진핑 정부는 3월 초에 공식 출범 예정이다. 중국은 박 당선인의 취임식에 정부 고위인사를 파견할 예정이다. 조 대변인은 “시 총서기가 박 당선인의 신뢰외교를 높이 평가했고, 지도자 간의 신뢰관계를 통해 양국 관계를 도약시키길 희망했다”며 “양국이 (1992년 수교 이후) 지난 20년간의 발전을 토대로 향후 20년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잘 발전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와 대량살상무기(WMD) 방지가 한반도 평화 유지에 필수적이란 점은 중국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시 총서기가 특사단에 밝혔다”고도 했다. 김무성 특사단장은 면담 당시 시 총서기에게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었다.



 이와 관련해 베이징의 고위 대북소식통은 “중국이 북한의 추가 핵실험을 막기 위해 여러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며 “대표단을 북한에 파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시 총서기의 전향적 언급은 지난 10일 시 총서기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장즈쥔(張志軍) 중국 외교부 부부장에게 건넨 박 당선인의 메시지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박 당선인은 장 부부장 면담 당시엔 이명박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2008년 체결한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업그레이드하고 내실을 기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서울 외교가의 한 소식통이 밝혔다. 이 소식통은 “박 당선인이 당시 장 부부장을 만나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5년 청사진(blueprint)을 만들자는 제안을 시 총서기에게 전달한 것으로 안다”며 “장 부부장도 박 당선인의 제안을 시 총서기에게 잘 전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박병광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연구위원은 박 당선인이 제안한 5년 청사진과 관련해 “현재 양국 외교부와 국방부가 차관급 전략대화를 해 왔으니 5년간 장관급 전략대화로 격상시키거나 외교부와 국방부가 동시에 참여하는 이른바 ‘2+2회담’을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장세정 기자, 베이징=정용환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