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산역세권개발 마지막 승부 … 3073억 긴급자금 추진

파산 위기에 몰린 서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청산자금’을 담보로 긴급자금 마련에 나섰다. 이 방안은 3월에 갚아야 하는 금융이자 등을 확보하기 위한 마지막 카드다. 사업비가 30조원에 달하는 국내 최대 개발사업의 운명도 이에 달렸다.



금고에 5억원 남아 파산 위기
청산자금 담보로 어음 발행키로
코레일 측선 반대 … 성사 불투명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의 실무를 맡고 있는 용산역세권개발은 이 사업이 파산할 경우 민간 출자사가 용산역 주변 사업부지를 원래 주인인 코레일에 반납하는 대신 돌려받는 3073억원을 담보로 자산담보부기업어음(ABCP)을 발행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용산역세권개발 관계자는 “사업이 망하더라도 민간업체들이 받게 되는 마지막 자금(청산자금)을 유동화해 자금을 마련해야 할 만큼 사정이 긴박하다”고 설명했다.



 용산역세권개발의 금고엔 현재 5억원 정도밖에 남아 있지 않다. 그동안 전환사채(CB) 발행을 통해 자금 조달을 추진했으나 추가 투자를 꺼리는 1대 주주인 코레일에 막혀 자금 마련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앞으로 갚아야 할 돈은 줄을 잇는다. 당장 3월 12일 만기인 금융이자 59억원과 밀린 해외 설계비 103억원이 기다리고 있다. 용산역세권개발이 이번 자금 조달에 성공하면 이들 돈을 해결해 파산을 피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ABCP 발행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사업의 1대 주주인 코레일이 부정적이어서다. 코레일 장진복 대변인은 “사업이 청산될 경우 우리가 민간업체에서 받아야 할 돈도 있어 얼마나 남을지 아직 모르는 상황에서 이를 담보로 자금을 마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사업 시행자인 드림허브 이사회 김기병 의장은 “코레일에 어떤 추가적인 자금 부담이나 위험을 지게 하는 것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용산역세권개발은 드림허브 이사회에서 이번 방안을 관철시킬 방침이다. 자금 마련 절차에 필요한 시간이 최소 3주 이상이므로 다음 달 중순까지는 이사회를 열어 최종 확정해야 한다.



 용산역세권개발은 파산 위기에서 벗어나면 사업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방침이다. 용산역세권개발 박해춘 회장은 “파산을 막고 난 뒤 코레일과 드림허브 출자사,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팀을 만들어 통합개발이든, 단계적 개발이든 개발계획을 다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일한 기자



용산국제업무지구  서울 용산구 한강로 3가 일대 용산철도정비창 부지(44만2000㎡)와 서부이촌동(12만4000㎡)을 합친 56만6000㎡ 부지에 국제업무기능을 갖춘 대규모 복합단지를 건설하는 사업. 2016년 말까지 111층 높이의 랜드마크빌딩을 포함해 쇼핑몰·호텔·백화점·아파트 등 67개 빌딩을 지을 계획이다. 예상 사업비가 30조원에 달하는 이 사업으로 82조원의 경제유발 효과와 20만 명이 넘는 고용창출이 기대된다. 하지만 사업을 추진하는 드림허브의 1대 주주인 코레일과 2대 주주인 롯데관광개발 등 출자사 간의 갈등으로 사업이 지지부진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