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졸피뎀' 수면제 먹이고 성폭행 '의사 선후배'

SNS를 통해 알게 된 여성에게 마약성 수면유도제인 졸피뎀을 먹인 뒤 돌아가며 성폭행한 성형외과 의사와 군의관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고 머니투데이가 28일 보도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아는 사람의 카카오스토리를 통해 알게 된 여성을 집으로 초대해 술에 몰래 졸피뎀을 섞은 뒤 성폭행한 혐의(특수강간 등)로 강남의 한 성형외과 의사 김모씨(34)와 군의관 임모씨(31)를 수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2월 12일 오후 9시쯤 후배의 친구 A씨를 집으로 초대한 뒤 술 마시기 게임을 하던 중 A씨가 화장실에 간 사이 술병에 졸피뎀을 집어넣어 혼절시킨 뒤 다음날 새벽 임씨와 함께 차례대로 강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로부터 항거불능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고소장을 접수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로 지방에서 보건의로 근무할 당시 만나 친분관계를 쌓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경찰에서 “묵시적 동의가 있어 성관계를 한 것일뿐 강제로 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했다. 또 “후배 임씨가 A씨와 성관계를 가졌는지 여부는 술에 취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