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용화 “드라마 '내 딸 서영이'에서 이보영과 연기하고파”

[중앙포토]
그룹 씨엔블루의 정용화(24)가 KBS 드라마 ‘내 딸 서영이’에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다.



씨엔블루는 최근 진행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녹화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용화는 “내가 출연했던 드라마 두 편의 상대역이 모두 박신혜였다. 그래서 박신혜와 스캔들이 났었다”고 말했다.



MC들이 “다른 여배우와 연기를 할 수 있다면 누구랑 하고 싶냐”고 묻자 정용화는 “최근 이보영씨가 너무 예쁘시다. 같은 멤버 정신이가 연기하는 ‘내 딸 서영이’의 성재 역할이 하고 싶다”고 대답했다. 이에 대해 이정신은 “요즘 식당에 가면 아주머니들이 그렇게 많이 알아보더라”고 자랑했다.



MC들은 “드라마에 출연하면 꼭 식당을 가야한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녹화분은 28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