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미연 "임신중 교통사고…6차례 성형 수술"



배우 오미연이 과거 대형 교통사고를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최근 녹화된 SBS ‘스타부부쇼-자기야’에 출연한 오미연은 1987년 한창 활동했던 당시 임신 4개월의 상태로 대형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갈비뼈 3개가 부러지고 코뼈 골절에 두피 파열 등 아무도 못 알아볼 정도였다”며 당시의 심각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의사가 아이를 포기하고 다리 수술을 하자고 제안했지만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오미연은 얼굴에 600바늘 이상을 꿰매는 6차례 성형수술을 하는 상황에서도 임신 중절을 하지 않고 깁스를 한 채 6개월을 버텼고, 결국 31주(7개월)만에 출산했다고 밝혔다.



오미연은 “1.2㎏으로 태어난 셋째 딸은 인큐베이터 안에 들어갔고 아기 머리가 점점 커져 뇌수종 판정을 받았다”며 힘들었던 당시의 상황을 털어놨다. 오미연의 가족에 대한 사연은 31일 오후 11시 15분 SBS ‘스타부부쇼-자기야’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