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리 ‘초근접셀카’에도 굴욕없는 아기 피부

[사진 설리 미투데이]
그룹 에프엑스의 설리(19)가 근황을 공개했다.



설리는 27일 자신의 미투데이에 “비행기는 너무 높아”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화장기 없는 설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설리는 카메라 렌즈에서 가까이서 촬영했음에도 피부의 결점을 찾아 볼 수 없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역시 민낯이 진리”, “굴욕 없어”, “너무 예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에프엑스는 16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세팡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 ‘제27회 골든디스크 음원 부문 시상식’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