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팝스타’ 방예담, 최연소 생방송 진출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 시즌2’의 방예담이 배틀 오디션 1위를 차지해 최연소로 생방송에 진출했다.



방예담은 2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2’(이하 K팝스타2) 배틀 오디션에서 JYP 김민정, YG 악동뮤지션과 대결했다. 이날 방예담은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Baby’를 선곡했다.



[사진 ‘K팝스타2’ 방송 캡처]




방예담은 문워크를 시작으로 자신있게 무대를 열었다. 그는 직접 랩 가사를 쓰고, 안무를 구상하는 등 새로운 시도를 선보였다.



무대가 끝나자 박수 갈채가 쏟아졌다. 심사위원 박진영은 “박수칠 팔이 두 개밖에 없는 게 안타깝다. 소울만 있는 줄 알았더니 저 친구 안에는 팝도 있고 힙합도 있다. 랩 박자 타는 게 보통이 아니다. 고음 올라가도 도망가지도 않고 소리는 점점 열렸다. 거기에 보는 사람 감정을 요리하는 능력까지 있다. 최고였다”고 극찬했다.



양현석은 “시즌2 진행하면서 개인적으로 가장 충격적 무대였다. 이렇게 허를 찌를 수 있구나”라며 “단순히 통기타에 노래 부를 친구가 아니었구나 한국의 저스틴 비버 될 수 있겠구나 싶어 정말 놀랐다. YG에서 방예담이 확 좋아지기 시작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보아는 방예담의 생방송 진출을 발표하며 “만10살, 국내 오디션 사상 최연소 톱10이다. 관객을 흡입하는 스타성을 가졌다”고 평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