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느낌표' 출연했던 목사, 알고보니 정체가…

인천중부경찰서는 무료급식소를 운영하면서 지적장애를 가진 10대 자매를 수년간 성폭행해 온 형제 2명을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인천 지역에서 급식소를 운영해 온 A씨(54) 형제는 2009년부터 밥을 먹으러 찾아온 지적장애인 B씨와 친분을 쌓은 뒤 각각 16세와 19세인 B씨의 딸 2명을 성폭행해 온 혐의다. 이들 형제는 또 B씨 가족에게 매달 70만원씩 지급되는 수급비 1850만원을 빼앗은 혐의도 받고 있다. 폭행 전과로 출감한 뒤 목사 행세를 해 온 A씨는 무료급식소를 운영하면서 수년 전 TV 프로그램 ‘느낌표’에 선행을 하는 사람으로 소개되어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형제의 범행은 아버지와 같은 지적장애를 가진 10대 자매가 구청 직원과 상담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