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속세에 속상해 … 루이뷔통 회장, 전 재산 9조원 벨기에로

베르나르 아르노
베르나르 아르노(63) 루이뷔통(LVMH)그룹 회장의 세금 반역이 예상을 뛰어넘었다. 자신의 국적뿐 아니라 전 재산을 벨기에로 옮겨버렸다.



프랑스 세율 60%, 벨기에 3%
소득세도 낮아 … 국적 바꿔

 영국 데일리메일 등은 “아르노 회장이 55억 파운드(약 9조3000억원)에 달하는 재산을 공식적으로 벨기에로 옮겼다”고 25일 보도했다. 아르노 회장이 내세운 이유는 프랑스의 높은 상속세 때문에 해체 위기에 처한 루이뷔통그룹을 지키기 위해서다. 데일리메일은 “아르노가 사회당 정부가 추진 중인 ‘부자 증세’와 기존의 높은 상속세를 피하기 위해 프랑스 국민들의 비난을 무릅쓰고 국적과 재산을 이동시켰다”고 전했다.



 그가 피하려는 것은 올랑드 세법이다. 프랑스 사회당 출신인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재정난을 해결하기 위해 부자 증세를 추진하면서 100만 유로(약 14억원) 이상의 고소득자에게 최고 소득세율 75%를 적용한다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법안은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판결을 받았지만, 올랑드는 문제점을 보완해 계속 밀어붙일 요량이다.



 벨기에의 소득세 최고 세율은 50%로 프랑스의 새로운 세율보다 25%포인트 낮다. 상속세율을 견줘보면 아르노가 왜 벨기에로 귀화했는지 알 수 있다. 벨기에 상속세율은 지역마다 차이가 좀 있지만 3% 수준이다. 반면에 프랑스 상속세율은 최고 60%에 달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