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레이더에 노란 점 발견 즉시 급강하 불법 중국어선 확인, 경비함에 교신

해경의 제트 광역 초계기 39챌린저39
24일 오전 10시 김포공항.
“KCG B701, 테이크오프(takeoff·이륙).”
관제탑과 교신을 끝낸 강두성(경정) 기장이 조종간을 잡아당겼다. 해경 광역초계기 ‘챌린저’가 활주로를 10초 남짓 달리더니 땅을 박차고 하늘로 날아 올랐다. 강 기장은 “이 항공기의 제트 엔진은 미군 전폭기 A-10과 같은 것”이라며 “힘이 무척 세다”고 설명했다. 챌린저는 이날, 올해 처음으로 서해→남해→동해 순으로 배타적 경제수역(EEZ)을 순찰하는 광역초계 비행에 나섰다. 기내엔 기장, 부기장, 예비조종사, 전탐사 2명, 정비사 등 6명이 탑승했다.
챌린저는 기수를 우선 서해로 돌렸다. 지구가 둥글고, 전파는 일직선으로 나가기 때문에 함정의 레이더 전파는 장거리까지 미치지 못한다. 해경이 챌린저와 같은 초계기가 필요한 이유다. 하늘 위에서 아래쪽으로 쏘기 때문에 경비함의 레이더 전파보다 더 멀리 나간다. 챌린저의 레이더 관측 반경은 80마일(약 130㎞)에 달한다. 레이더 모니터를 보니 EEZ는 흰색 선, 영해는 파란 선으로 표시됐다. 배와 같은 해상 물체들은 좌표·속도와 함께 노란 점으로 나타났다.
이날 날씨는 구름이 짙고 안개가 꼈다. 이럴 땐 적외선 열영상장비(FLIR)가 제격이다. 챌린저의 FLIR는 360도 회전이 가능하며 물체를 확대하는 기능도 갖췄다. 전탐사 박성주 경사는 “레이더로도 중국어선을 알 수 있다. 대부분 저인망 쌍끌이 조업을 하기 때문에 속도가 느리다”고 말했다. 또 “FLIR 화면으로 보면 중국어선은 오성홍기를 높이 달고 다양한 깃발로 장식돼 구분하기 쉽다”고 말했다.

챌린저에서 전탐사가 레이더·FLIR 장비로 초계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필리핀 해역까지 출동, 선원 17명 전원 구조
10시40분 고도 1000피트(약 300m) 상공에서 임무를 수행하던 챌린저가 군산 앞바다를 지날 무렵이었다. EEZ 안쪽으로 30여 척의 중국어선이 모여있는 게 레이더에 나타났다. 챌린저는 구름을 뚫고 600피트(약 180m)까지 내려갔다. 악천후로 기체가 거세게 흔들렸다. 거친 물결 속에서도 중국어선들이 항해하는 장면이 목격됐다. 챌린저는 가장 가까운 해경 경비함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불법조업 여부를 확인하는 임무는 전적으로 경비함 몫이다. 최근 중국어선들이 위조 조업허가 팻말을 붙이는 경우가 많아져 경비함의 업무가 더 늘어났다고 한다.
20분 후 흑산도 남서쪽 28㎞ 상공에선 챌린저가 더 바빠졌다. 흑산도 인근 해상은 중국어선들의 집결지다. 중국의 산둥(山東) 반도와 가깝기 때문이다. 레이더 화면은 노란 점들로 가득 찼다. 100개는 넘어 보였다. 박 경사가 목포해경 소속 1508함에 교신을 시도했다. “여기는 챌린저. 현재 219해구에 중국어선 30여 척 분포됨.” 219해구는 우리 EEZ다. 1508함은 챌린저의 교신을 받고 즉각 현장으로 출동했다. 박 경사는 “중국어선들이 우리 EEZ 밖에 모여 있다가 기상이 안 좋은 틈을 타 떼를 지어 침범한 뒤 불법조업을 한다”고 말했다. 고도 500피트(약 150m)로 바다를 스치듯 저공비행을 하자 중국어선들이 눈에 보였다. 일부는 V자 모양으로 대형을 짜 움직이고 있었다. 박 경사의 말대로 갖가지 깃발로 장식된 모습이었다.
비행은 국토의 남단 마라도에서 149㎞ 떨어진 이어도까지 이어졌다. 창 밖으로 이어도 해양과학기지가 우뚝 선 모습이 보였다. 강 기장은 “최근 중국이 항공기와 관공선을 계속 보낸다. 중국 해감총대 소속 항공기를 목격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중국 관공선과 항공기의 이어도 출현 횟수는 2008년 3회에서 지난해 61회로 크게 늘었다. 해경은 경비함 1척을 이어도에 고정 배치했다.
챌린저는 부산을 거쳐 동해로 진입했다. 오후 3시15분 독도에 도달했다. 최근 독도엔 사흘에 한 번꼴로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나타나고 있다. 우리 해경이 퇴거 요청 교신을 시도해도 묵묵부답이라고 한다. 동해해경 소속 3007함이 독도 바로 옆까지 붙어 순찰을 하고 있었다.
최근 중국어선들은 서해도 모자라 동해까지 진출하고 있다. 경제난을 겪는 북한이 조업허가를 내줬기 때문이다. 머지 않아 동해에서도 불법조업하는 중국어선이 몰려들까 해경은 우려하고 있다.
챌린저는 6시간 동안 2000여㎞에 걸친 비행을 마치고 오후 4시 김포공항에 내려 앉았다. 챌린저는 2001년 해경이 도입했다. 6대의 고정익기 가운데 유일한 제트기다. 체공시간 8시간, 최대속도 시속 833㎞, 항속거리 5926㎞를 자랑한다. 이 때문에 이 항공기는 지난해 12월 필리핀 북동쪽 185마일(약 300㎞)까지 날아갔다. 해경 사상 첫 해외 구조출동이었다. 당시 침몰한 제주 선적 화물선 ‘한 스플렌더호’의 선원 17명을 구하는 임무였다. 이강덕 해양경찰청장이 “지구 끝이라도 가야 한다”며 긴급지시를 내린 것이었다. 바로 사고해역으로 출발했지만 첫 비행에선 아무도 찾지 못했다. 제주에서 재급유한 뒤 다시 투입된 챌린저는 단번에 구명정을 발견했다. 강 기장은 “운이 좋았다”며 “우리를 못 알아봐 200피트(약 60m) 저공에서 선회하자 반가워 손을 흔드는 선원들이 또렷하게 보였다”고 말했다. 챌린저는 인근 해역을 지나던 홍콩선적 화물선에 구명정 위치를 알려줬다. 덕분에 17명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 강 기장은 “우리 국민이 있는 어떤 곳이라도 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어선들이 해경의 나포를 막기 위해 배끼리 서로 엮은 이른바 ‘연환계’를 펴고 있다.
태풍이 불어도 365일 출동하는 해경
25일 오전 7시30분. 인천해양경찰서에서 500m 떨어진 부두에 3000t급 경비함인 ‘태평양 5호’가 정박해 있었다. 검은 전투복 차림의 승조원 40여 명이 풍랑주의보와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바다를 내다보더니 차례로 승선했다. 대부분 담담한 표정이었다. 단속 경력 5년의 조동수 경위는 “중국어선들은 이렇게 기상이 좋지 않은 날만 골라서 넘어온다. 우리는 파도와 추위를 힘겹게 싸워 이긴 다음에 중국 선원들을 제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은 태평양 5호가 지난 18일 백령도 해상으로 출동 나간 ‘태평양 8호’와 임무를 교대하는 날이다. 강석진 경장은 “불법조업하는 중국어선들이 LPG가스통에 불붙여 저항하는 경우도 있다”며 “장비가 많이 좋아졌지만 인력이 없으면 운용할 수 없다. 인원이 딱 맞게 돼 있는데 조금 늘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오전 9시. 출항 신고를 마친 태평양 5호의 임시 함장 송병윤 경정이 함정에 올랐다. 곧이어 “출항 30분 전” “출항 30분 전” 방송이 퍼지자 승조원들은 함수·함미·조타실·기관실 등 각자 배정받은 위치로 뛰어가 출항 준비를 시작했다. 출항이 임박해오자 송 함장은 조타실 밖으로 나와 분주히 앞뒤를 살폈다. 출항 준비 상황을 체크하기 위해서다. “1 홋줄 걷어!” 함장의 지시에 배를 고정하기 위해 묶여 있던 홋줄들이 차례로 풀렸고 3000t급의 배도 물살에 서서히 부두에서 밀려났다.
‘빵- 빵- 빵-’. 7박8일간의 출동을 알리는 신호음이 부두 전체로 울려퍼졌다. 짧은 고동 3발로 출항을 알리며 태평양 5호가 서서히 후진해 먼바다로 나아갔다. 몸을 가누기 힘들 정도의 바닷바람에도 승조원들은 차렷자세로 갑판 위에 서있었다. “배가 부두 밖으로 완전히 벗어나기 전까지 갑판에 차렷자세로 서 있는 것이 함상예절”이라고 인천해양경찰서 김동진 경위가 말했다. 길이 110.5m, 폭 15.4m에 이르는 대형 경비함이 부두를 나서자 밀린 물살에 부두 철판들이 ‘끼익끼익’ 소리 내며 부대꼈다. 김 경위는 “비바람이 아무리 세게 불어도, 심지어 태풍이 와도 365일 하루도 빠짐없이 바다로 나가는 것이 우리 해경”이라고 말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