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남이 안보리 제재 가담하면 물리적 대응”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25일 성명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안 제2087호)에 한국이 앞장섰다며 “남조선 괴뢰역적패당이 유엔 제재에 직접적으로 가담하는 경우 강력한 물리적 대응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핵·미사일 관련 부품 수출입 통제나 금융거래 제한에 동참하면 보복하겠다는 위협이다.



조평통 “제재는 곧 선전포고”
92년 비핵화 선언 백지화도

조평통은 “제재는 곧 전쟁이며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했다고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조평통은 특히 “앞으로 북남 사이에 더 이상의 비핵화 논의는 없을 것”이라며 “1992년 채택된 ‘조선반도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의 완전 백지화, 전면 무효화를 선포한다”고 했다. 지난 23일 외무성이 미국에 대해 “조선반도의 비핵화도 불가능하다는 최종결론을 내렸다”고 밝힌 걸 조평통도 되풀이했다. 안보리가 22일(현지시간) 결의안을 채택한 직후 외무성·국방위·조평통이 하루 간격으로 핵실험 위협을 내놓고 있다.



 조평통은 “역적패당이 반공화국 적대정책에 계속 매달리는 한 우리는 그 누구와도 절대로 상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