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안 지키려다 검증 소홀 가능성

김용준 총리 후보자가 두 아들에게 부동산을 변칙 증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김 후보자가 어떤 검증 과정을 거쳤는지에 대해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24일 김 후보자를 총리 후보로 전격 발표하기 직전까지도 언론은 물론 주위의 측근들에게까지 철저히 보안에 부쳤다. 조윤선 당선인 대변인조차 기자들에게 “여러분보다 30초 전에 알았다”고 했을 정도다.



후보자 주변 어떻게 조사 했길래

 인수위 관계자는 25일 “일반적으로 총리 후보에 대해선 검증팀이 10여 개 기관에서 오는 자료를 취합해 정밀 검증을 벌인다. 이번에도 별도의 검증팀이 김 후보자에 대한 내용을 샅샅이 뒤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의 한 측근도 “문제가 된 증여 부분은 검증팀이 이미 김 후보자로부터 소명을 받고 문제가 되지 않는 것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동산은 등기부등본만 떼면 다 나오는 팩트인데 점검을 빠트렸을 리 없다”고 전했다.



 김 후보자에 대한 검증 실무 작업은 박 당선인 최측근으로 당선인 비서실 소속인 이재만 보좌관이 주도했다는 게 정설이다. 15년간 박 당선인을 보좌해온 이 보좌관은 지난해 당 비상대책위원 인선, 공천심사위원 인선 등 주요 인선 때마다 박 당선인으로부터 직접 지시를 받으며 움직여 왔다.



 하지만 정작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 업무를 맡고 있는 총리실 측은 관련 자료가 없어 해명에 애를 먹고 있다. 총리실 관계자는 “정확한 내용은 우리도 서류를 떼봐야 알 수 있는데 오늘(25일) 안으로 다 준비하기 어렵고 주말도 끼어 있어 다음 주 초는 돼야 정확한 상황을 파악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별도의 검증팀이 있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적어도 외부에서 넘겨받은 서류는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검증팀이 총리실에 문서를 넘겨주면 그 과정에서 검증팀의 멤버가 드러나기 때문에 일부러 자료를 주지 않는다는 설명도 있다.



 일각에선 철통 보안 속에 박 당선인이 직접 인선작업을 해왔기 때문에 검증이 소홀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의 한 관계자는 “5년 전 인수위 때는 공식 절차를 통해 ‘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 자료를 보내달라는 요청을 받았는데 이번엔 요청이 없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