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울산 자매 살인범 김홍일 사형선고

울산에서 자매를 잔인하게 살해한 김홍일(25)에게 사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3형사부(성금석 부장판사)는 25일 “범행 동기가 연인의 이별 통보라는 점을 참작하더라도 3분20초 만에 두 여성을 흉기로 무참히 살해한 것이 인간으로서 과연 할 수 있는 짓인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사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김홍일이 여러 차례 반성문을 냈지만 반성과 참회의 진실성이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사형을 선고하는 것이 피해자와 유족에 대한 국가의 책무를 다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홍일은 지난해 7월 20일 새벽 울산시 중구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잠자던 박모(23)씨와 박씨의 언니(27)를 흉기로 찔러 숨기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