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몸으로…" 분위기 달아오른 '무자식상팔자'

김수현 작가의 내공이 빛나는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가 점점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시청률 8.9%(수도권, 닐슨코리아)를 돌파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26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되는 26회에서 지애(김해숙)는 밤늦게 귀가한 막내아들 준기(이도영)가 못마땅하다. 지애는 “날 무시하는 아들의 부모 노릇을 안 한다. 팬티만 입고 알몸으로 나가라”고 소리를 지른다. 둘 사이에서 중재하던 남편 희재(유동근)는 준기와 함께 쫓겨난다. 부자는 매서운 밤바람을 맞으며 희명(송승환)의 집으로 간다.

 소영(엄지원·사진 오른쪽)과 성기(하석진·사진 왼쪽)는 와인을 마시며 이야기를 나눈다. 성기는 “부부의 사랑이 식어, 죽어있는 결혼이 되는 게 싫어서 결혼하기 싫다”고 말한다. 성기의 말에 소영은 어이없어 웃는다. 한편 희명의 집에서 만취한 희재를 희규(윤다훈)가 부축해 안방에 눕힌다. 어이없어 하는 지애에게 희재는 육두문자 욕설을 퍼붓는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