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무현 NLL 포기 발언 의혹 제기 정문헌 피고발인 신분 소환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NLL 포기발언' 의혹을 제기한 새누리당 정문헌(47) 의원이 25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고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정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9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의에 응한 뒤 공안1부 조사실로 들어갔다.



그는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이미 사실은 드러나있는 걸 아실 것이다. 하여튼 국민 모르게 안보를 갖고 흥정하든지 대한민국을 무장해제시키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청와대 비서관 시절 문건을 본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 부분은 검찰에 가서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 답했다. ‘비밀누설죄에 해당된다는 의견이 있다’는 지적에는 “이것이 비밀이냐 아니냐 따져봐야 할 문제이고, 당연히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국민들이 알아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화록 자체가 비밀기록물로 규정돼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일단 비밀로 규정은 됐지만 국정감사에서 발언한 것이었다. 국회에서의 국회의원 발언은 여러 가지 이유로 보호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대선을 앞둔 지난해 10월 민주통합당으로부터 공직선거법 상 허위사실 유포죄로 고발당했다.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북측에 NLL을 주장하지 않겠다는 구두약속을 해줬다”며 정상회담 대화록에 이 내용이 기록돼 있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검찰은 정 의원을 상대로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보게 된 과정과 국정감사 발언을 하게 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조사를 마친 뒤 정 의원의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검찰은 앞서 국가정보원이 제출한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의 발췌본을 열람해 의혹이 제기된 정상 간의 대화 내용을 분석한 상태다.



검찰은 정 의원과 함께 고발된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반대로 정 의원이 무고죄로 고소한 이해찬 민주통합당 전 대표 등의 소환조사도 차례로 이어질 전망이다.



여야는 정 의원의 발언과 관련해 모두 4건의 고소·고발을 주고받았다. 아울러 원세훈 국가정보원장도 새누리당 측에 의해 국회에서의 증언감정법 위반죄로 고발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