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렴한 값에 스케이트 즐기며 프로배구도 관람

아산 이순신 빙상장(아산시 풍기동 소재)이 겨울방학을 맞은 학생들과 연인, 가족단위 이용객들로 연일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아산 이순신 빙상장 북새통

 지난해 8월 1일 개관한 이순신 빙상장·체육관 내 실내빙상장은 충청권 유일의 국제규격(가로30m×세로61m) 빙상장이다. 1000족의 스케이트를 보유하고 있으며, 빙상장 내부에는 700석의 관중석을 구비하고 있다. 동·하계 복합체육시설인 이순신빙상장·체육관은 저렴한 가격으로 스케이트를 즐길 수 있어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아산 드림식스의 홈 구장으로 쓰이고 있어 프로배구도 관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까지 9000여 명이 이 곳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빙상장입장료는 성인 3000원, 청소년 2500원, 어린이·유아 2000원이며 스케이트 대여료는 2500원이다. 이순신 빙상장이 개관하기 전에는 스케이트를 좋아하는 자녀들 때문에 타 지역을 방문했었다는 박은희(41)씨는 “예전에는 스케이트를 타기 위해 두 시간을 넘게 가야 했는데 그런 부담이 없어 좋다”며 “지역에 문화시설이 더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미소를 지었다.



빙상장 관계자는 “요즘 이용객들이 많아 직원들이 휴일까지 반납하고 일한다”며 “앞으로 이곳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문의 041-537-3771



조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