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오롱스포츠 “3년 내 매출 1조 달성”

국내 선두권 아웃도어 브랜드인 코오롱스포츠가 “3년 안에 매출을 1조원으로 올리고 중국 아웃도어 3대 브랜드에 들겠다”고 발표했다. 코오롱스포츠 윤재은 아웃도어부문장(상무)은 2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열린 4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2015년까지 국내 8500억원, 중국 1500억원 등 총 매출 1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매출은 국내 6100억원, 중국 400억원이었다. 코오롱스포츠는 2006년 중국에 진출해 지난해 말까지 93개의 매장을 열었다. 올해 안에 중국 내 매장 200개, 매출 6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윤 상무는 “코오롱스포츠는 중국 아웃도어 시장에서 최고급 프리미엄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며 “현지 기획 물량을 현재 30%에서 50%까지 끌어올려 중국인들의 입맛에 맞춘 제품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올해 40주년을 맞아 자체 개발한 기능성 소재 ‘아토텍’을 공개하고 한정판 상품을 선보이는 등 대대적인 마케팅을 벌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