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미국 겨냥해 높은 수준 핵 시험 강행”

북한이 24일 미국을 겨냥한 추가 핵실험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힘으로써 3차 핵실험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이다. 북한은 국방위원회(제1위원장 김정은·얼굴) 명의의 성명에서 “우리가 계속 발사하게 될 여러 위성과 장거리 로켓도, 우리가 진행할 높은 수준의 핵 시험도 우리 인민의 철천지 원수인 미국을 겨냥하게 된다”고 밝혔다. 국방위는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전면 대결전에 진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함께 거론하며 미국을 겨냥하고 있다고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대북제재 동참한 중·러 비난
“정신 못 차리고 원칙 저버려”

 국방위는 또 “세계의 공정한 질서를 세우는 데 앞장서야 할 큰 나라들까지 제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미국의 전횡과 강권에 눌려 지켜야 할 초보적 원칙도 서슴없이 저버리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에 동참한 중국과 러시아를 지목해 비난한 것이다. 북한은 그러나 우리 정부나 박근혜 당선인에 대해서는 비난하지 않았다.



백악관은 북한의 핵이 미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불필요한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24일 오전(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위협은 유엔 결의안을 위반한 것이고, 평양을 더 고립되게 만들 뿐”이라고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