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산 가정용 세탁기 … 미, 반덤핑 관세 확정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 LG전자, 대우일렉트로닉스 등 한국 가전업체의 가정용 세탁기에 대해 반덤핑 관세를 물리기로 확정했다. 국내 가전업체들은 미국 정부의 결정에 법적 대응할 방침이다.



가전업계, WTO 등에 항소 검토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23일(현지시간) 한국과 멕시코에서 생산돼 미국으로 수출되는 가정용 세탁기에 대한 상무부의 반덤핑 관세 및 상계 관세 부과 결정을 승인했다. ITC는 “한국 업체 3개사가 미국에 수출하는 세탁기 때문에 자국 내 관련 업계가 실질적인 피해를 보고 있다고 판정했다”며 “ITC 위원 6명이 전원 일치 판결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상무부는 대우일렉트로닉스 82.41%, LG전자 13.02%, 삼성전자 9.29%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또 보조금을 지급해 시장을 흐렸다며 상계 관세로 대우일렉트로닉스에 72.30%, LG전자와 삼성전자에 각각 0.01%와 1.85% 등을 부과했다. 이는 미국 가전업체인 월풀의 제소에 따라 상무부 국제무역국(ITA)이 조사에 착수한 결과였다.



 이번 결정에 대해 국내 해당 가전업계는 “재심의 절차는 물론 미국 무역법원과 세계무역기구(WTO)에 항소하는 등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미국으로 수출된 한국업체의 세탁기는 약 10억 달러 규모로, 드럼 세탁기의 경우 지난해 미국 내 시장점유율은 LG전자가 21%, 삼성전자 15.4%, 월풀이 14.8%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