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연금, 동아제약 지주회사 전환 .반대.

국민연금공단은 24일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를 열고 동아제약의 회사 분할 및 지주회사 전환에 반대하기로 했다.



“박카스 떼어내면 주주가치 하락”
주총 의결권 강화 시금석

권종호(54) 의결권행사전문위원장(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은 “동아제약이 분할과 지주회사 전환을 통해 영업이익의 50%를 넘게 내는 박카스 사업을 비상장회사에 넘기려 한다”며 “이럴 경우 (이익이) 지배주주에게 몰릴 수 있어 주주가치가 하락할 것”이라고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국민연금의 반대 결정은 박근혜 당선인의 공약에 따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최근 국민연금 의결권 강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한 뒤 처음 내려진 것이다. 이와 관련, 권 위원장은 “(공약을 고려한 것이 아니라) 주주 가치 훼손 여부만 따졌다”고 말했다.



 동아제약은 동아쏘시오홀딩스라는 지주회사를 새로 만든다는 계획을 지난해 말 발표했다. 기존 회사는 전문의약품·해외사업을 담당하는 동아에스티와 박카스를 비롯한 일반의약품을 맡는 동아제약으로 나눈다. 동아에스티는 상장하고 동아제약은 지주회사가 100% 지분을 가진 비상장법인으로 바꾸기로 했다. 이런 회사 분할 및 정관 변경안은 오는 28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그러나 지분 9.5%를 가진 3대 주주 국민연금이 반대함에 따라 통과가 불투명해졌다. 동아제약 1, 2대 주주는 강신호(86) 동아제약 회장(특수관계인 포함 지분율 10.4%)과 GSK(9.9%)다. 또 한미약품(8.1%), 오츠카제약(7.9%), 우리사주(6.5%)가 주요 주주로 있다. 안건에 대해 강 회장과 GSK·오츠카, 외국인기관투자자(5.4%)는 찬성이다.



한미약품·녹십자는 입장 표명을 않고 있다. 안건은 주주 3분의 2 이상이 참석하고 참석자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통과된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국민연금이 반대한 것은 유감”이라며 “찬성 주주가 많기 때문에 임시주총에서 통과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동아제약은 전날보다 5500원(4.5%) 내린 11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의약품 업종 평균(-2.3%)보다 하락 폭이 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