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남북 축구경기 잇단 보이콧

24일 중국 하이난(海南)성에서 예정됐던 유소년 축구대회와 국제여자청소년 축구대회의 남북 간 경기가 북측의 거부로 모두 무산됐다.



 인천시는 이날 중국 하이난성 하이커우시에서 개막전 경기로 열릴 예정이던 ‘제3회 인천 평화컵 유소년 축구대회’ 남북 간 경기가 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북한팀 관계자는 남북 간 경기와 관련해 평양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며 우리 측에 불참 방침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 관계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으로 북측의 입장이 바뀐 것으로 보인다”며 “25일 다시 경기가 열릴 수 있도록 북측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같은 곳에서 개막된 ‘평창 올림픽 유치 기념 국제여자청소년축구대회’의 강원도립대 여자축구팀과 북한 4·25여자축구팀 간 경기도 북측의 불참으로 열리지 못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