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전방 부대서 실종 … 아들 좀 찾아주세요”

“부모 명의로 매달 보험까지 붓던 아들이 월북했다는 게 말이나 됩니까? 제발 실종된 아들을 찾아주십시오.”



소대장의 아버지, 사진 공개

 지난달 29일 강원도 철원 지역의 최전방 부대에서 행방불명된 박모(25·사진) 소위의 아버지(54·전남 광양시)는 24일 아들의 사진을 꺼내 놓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씨는 “실종 당일에도 평소처럼 아무 일 없이 통화했는데 갑자기 사라졌다는 게 믿겨지지 않는다”며 “어떻게든 생사만이라도 알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군인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던 아들이 월북했을 가능성은 없다”며 “의무복무 8년이 끝나더라도 예편하지 않고 군대에서 정년을 하는 게 아들의 평소 꿈이었다”고 덧붙였다. 박씨는 이어 “그동안 헌병대가 수사하고 소속 부대가 여러 차례 수색했지만 아들의 종적을 찾지 못했다”며 “사진을 공개할 테니 아들과 비슷한 사람을 목격한 분은 꼭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소위는 지난해 12월 29일 낮 소속 부대의 영내 매점에서 부대원의 눈에 띈 것을 마지막으로 종적을 감췄으며 목격자도 나타나지 않고 있다.



광양=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