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규 전 건국대 총장 6억 횡령 혐의로 입건

김진규(61) 전 건국대 총장이 대학 자금 등 6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건국대에서 2억원, 대한임상검사정도관리협회에서 4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김 전 총장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총장은 대한임상검사정도관리협회장으로 재직하던 2011년 2월 “협회 자금을 직접 보관하겠다”며 4억원을 이체받아 자신의 빚을 갚는 데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총장은 건국대 총장으로 재직하던 같은 해 5월엔 건국대병원으로 영입하기로 한 외과의사 A씨에게 스카우트 비용을 직접 전달하겠다는 명목으로 병원 경리팀장으로부터 2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이 돈을 협회에서 횡령한 공금을 메우는 데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국대는 지난달 3일 김 전 총장을 경찰청에 고발했다. 김 전 총장은 문제가 불거지자 협회로부터 횡령한 자금 전액을 변제했고, 건국대 자금 가운데 7000만원을 갚았다고 한다. 건국대는 “김 전 총장에 대한 수사는 교수협의회·직원노조 등 학교 구성원들의 자체적인 문제 제기에 따라 시작된 것”이라며 “학생들과 학교에 불필요한 오해나 피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