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향우’ 교육 시동 건 아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우익 교육개혁에 시동이 걸렸다.



“물의 두려워 말고 바꿔야”
교육재생실행회의 첫 주재

 아베 총리는 24일 총리 관저에서 열린 총리 직속 ‘교육재생실행회의’ 첫 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물의를 빚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고 활발하게 논의해 일본의 교육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교육의 재생은 경제 재생과 함께 일본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강한 일본을 되찾기 위해선 필수불가결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가 내건 교육공약에는 교과서 검정제도의 개혁, 역사 기술에 있어서 침략을 당한 주변국의 입장을 배려한다는 소위 ‘근린 제국 조항’의 수정 등이 포함돼 있다. “자학적 역사관으로 편향돼 있는 교과서 기술을 바로잡겠다”는 명분을 아베는 내걸었다.



 교육 재생의 중추조직으로 발족된 교육재생실행회의에는 우익 인사들이 잔뜩 포진해 있다. 아베의 교육 브레인으로 과거 역사 왜곡 교과서 출판을 주도했던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 회장 출신인 야기 히데쓰구(八木秀次) 다카사키경제대 교수가 대표적이다. 정부 측 핵심은 과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부 부모가 딸을 (위안부로) 팔았다”고 망언했던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문부과학상이다.



 교육재생실행회의는 일단 학교 이지메 방지와 학력 향상 방안을 마련하는 데 열중할 계획이다. 주변국과의 마찰을 일으킬 우익 공약들의 실행은 후순위로 추진될 전망이다.



 한편 도쿄도 교육위원회는 자체적으로 펴내는 고교 일본사 교과서 『에도에서 도쿄로』의 영토 관련 내용을 대폭 확충키로 했다고 지지(時事)통신이 전했다. 독도나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가 왜 일본 땅인지에 대한 내용이 과거엔 2행뿐이었지만, 올 4월 신입생에게 배포될 교과서에는 이를 22행으로 늘리기로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