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옹, 건강에 좋다? 낯선이와 껴안았다간…

포옹을 하려면 상대를 제대로 가려서 해야 할 것 같다. 사랑하는 사람 혹은 친근한 사람을 껴 안으면 기분 좋은 호르몬이 분비되지만, 낯선 사람이나 달갑지 않은 사람과 포옹하면 오히려 스트레스만 더 쌓일 수 있기 때문이다.



오스트리아 빈 대학 연구팀은 포옹의 효과에 대해 연구했다. 그 결과 상황에 따라서 포옹이 인간의 건강에 독이 될 수도 있고, 약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연구팀의 율겐 샌드쿨러 박사(신경학 전공)는 “포옹을 하면 인체에서 옥시토신 혹은 코티솔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된다”고 말했다. 이는 포옹이 건강에 좋을 수도 혹은 나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나타낸다.



옥시토신은 유대감을 강화시킬 때 주로 나오는 호르몬이다. 여성들의 경우 출산 때 또 모유 수유를 할 때 분비된다. 옥시토신이 아이와 더 큰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다. 반면 코티솔은 스트레스를 느낄 때 많이 분비된다. 그래서 흔히 스트레스 호르몬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인간은 본능적으로 친한 사람과는 거리를 가깝게 하려 하고, 친하지 않은 사람과는 거리를 떨어뜨리려 한다. 포옹은 몸과 몸이 닿는다는 점에서 거리를 없애는 행위이기도 하다.



사랑하는 사람 혹은 가까운 사람과 포옹을 하면, 혈압이 낮아지고 근심을 완화시키며 때로는 기억력까지 증진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원치 않는 사람과 포옹하면 반대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이와 관련, 최근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프리 허그(free hug) 같은 경우 낯선 사람을 껴 안아야 한다는 점에서 부정적 효과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데일리메일이 22일 보도했다.



문혜준 인턴기자 hjune@joongang.co.kr



<관계기사>



청력손실, 사고능력 감퇴와 밀접한 연관 있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