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대女, 잘생긴 헌팅남 따라 술집 갔다가…

전북 익산에서 헌팅으로 만난 여성들의 스마트폰을 훔쳐 달아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고 헤럴드경제가 24일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30일 새벽 회사원 A(20ㆍ여)씨는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길에 한 남자가 말을 걸었다. 호감형 외모의 서모(24)씨였다. 서씨는 A씨 일행에게 “함께 술을 마시지 않겠느냐”고 제안했다. A씨는 서씨의 서글서글한 인상에 큰 의심없이 따라나섰다.

대학로의 한 술집에 들어간 이들은 새벽 4시까지 술자리를 이어갔다. 취기가 오른 A씨는 술자리를 끝내기 전 친구와 함께 화장실에 갔다.

그런데 화장실에서 돌아왔을 때 서씨는 자리에 없었다. A 씨와 친구의 스마트폰 2대와 20만원이 든 지갑도 사라졌다. 서씨는 이들의 지갑과 스마트폰을 노리고 접근했던 것이었다.

A씨의 신고로 한 달 만에 경찰에 붙잡힌 서씨는 “용돈이 없어 술김에 지갑과 스마트폰을 훔쳤다”고 진술했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24일 절도 혐의로 서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