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볼보이 폭행 파문' 아자르 "난 볼을 차려고 했다"

[사진 JTBC 캡처]

볼보이 폭행 파문을 빚었던 영국프리미어리그(EPL) 첼시의 에당 아자르(22)가 공식 사과했다.

아자르는 한국시간으로 24일 오전 영국 웨일스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13년 캐피탈원컵 4강 스완지 시티와의 2차전에서 경기 후반 시간을 지연시킨 볼보이의 옆구리를 발로 걷어차 물의를 빚었다.

아자르는 자신의 행동이 논란이 되자 첼시TV를 통해 “그 소년이 볼을 완전히 가슴에 안고 있어 난 그저 볼을 차려고 했다. 내가 생각하기에 소년을 찬 것이 아니라 볼을 찼다.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 소년이 경기 후 라커룸으로 와서 내게 이야기를 했다. 서로 사과했고 이제 끝난 일이다. 미안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날 경기는 JTBC가 단독생중계했다. 이날 0-0 무승부를 거둔 기성용의 스완지 시티는 창단 후 처음으로 리그컵 결승에 진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