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치자금법 위반’ 이진용 가평군수, 집행유예 확정…군수직 상실

[중앙포토]
기획부동산 업체에서 수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진 이진용(55) 가평군수가 군수직을 잃게 됐다고 24일 뉴시스 등이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대법원은 24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군수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400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규정상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직을 상실한다.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을 때에는 현직에서 퇴직해야하고 10년간 공무담임권이 박탈된다.

이 군수는 2007년 4월 가평군에서 골재채취업체 대표 이모씨에게 선거자금을 요청해 2000만 원을 받는 등 2차례에 걸쳐 모두 4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 6·2 지방선거를 앞둔 2010년 5월 지역 내 토지에 대해 분할매매 허가를 내주는 대가로 기획부동산업체 운영자 한모(53)씨로부터 6000만 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3월 구속기소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