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미인애 소속사 "본인에게 내용 확인중"

[중앙포토]
일명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을 상습투약한 혐의로 23일 검찰조사를 받은 배우 장미인애(29)의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24일 오전 장미인애의 소속사인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장미인애의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우리도 중앙일보 보도를 보고 내용을 파악했다. 장미인애 본인에게 내용을 확인한 뒤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또 “장미인애가 우리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건 4개월 전인 지난해 9월이다. 검찰조사 결과 밝혀진 장미인애의 병원 방문시기는 계약 전의 일이다. 보도내용을 파악할 물리적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장미인애 외에 배우 이승연도 이번 주 내 소환조사할 방침이라고 본지가 24일 단독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