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볼보이 폭행' 아자르, 경기중 퇴장

[사진 ‘더선’ 캡처]

영국 프리미어리그 첼시의 아자르가 경기중 볼보이를 폭행했다.

24일 영국 웨일스 리버티스타디움서 열린 2012-2013 시즌 캐피털원컵 준결승 2차전 스완지시티 원정경기에 출전한 아자르는 어린 볼 보이를 발로 걷어찼다.

0-0으로 경기가 진행되던 후반 30분 공이 골라인 아웃되며 스완지시티의 골킥이 선언됐다. 이 때 스완지시티 볼보이는 골을 안고 다소 시간을 끌었다. 그러자 아자르는 공을 빼앗으려 하면서 볼보이의 배를 발로 걷어찼다. 볼보이는 바닥에 뒹굴며 고통을 호소했고 주심은 아자르에게 즉각 퇴장 명령을 내렸다.

축구팬들은 아자르의 볼보이 폭행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팬들은 “어린 볼보이를 어떻게 폭행할 수 있나”, “제정신인가”, “화가 난다고 해도 저런 행동은 용인될 수 없다”. “추가 징계해야 한다” 등의 의견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