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내 기업 해외진출 법률도우미 될 것

우창록
율촌 대표변호사
“글로벌 법률 시장에서도 신토불이 아니겠습니까.”

우창록(60·사법연수원 6기·사진) 율촌 대표변호사는 국내 로펌이 국내 기업 을 대하는 데 있어서 외국계 로펌보다 ‘충성도’가 높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크고 유명한 외국계 로펌일수록 단골인 외국 기업 눈치를 보느라 정작 서비스가 필요할 때 한국 기업을 도와주지 못할 수 있다”며 “국내 기업들도 민감한 내부 정보가 외부로 흘러나갈 수 있다는 이유 등으로 외국계 로펌을 선임하기 꺼린다”고 말했다. 이어 “율촌 같은 국내 로펌은 국내 기업에 대한 충성도가 훨씬 높다” 고 자신했다.

율촌을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 ‘법률 도우미’로 키우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국내 기업들이 해외로 진출할 때 신사업 기회를 만들어 주고, 위험을 관리하는 것이 로펌으로서 중요한 역할”이라고 했다. 이어 “현대차·롯데 등 대기업들이 유럽·인도네시아에서 인수합병(M&A)에 나서거나 국내 자산운용사들이 미국·남아메리카 등에서 부동산 투자를 할 때 서비스를 제공한 경험을 바탕으로 도우미 역할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율촌은 2007년 베트남 호찌민, 2010년 하노이, 2011년 중국 베이징에 잇따라 사무소를 냈다. 그는 “러시아·중남미·동남아시아를 비롯한 개발도상국과 독일·프랑스·캐나다·호주 등 선진국에서 꾸준히 현지 변호사를 채용해 왔다”며 “앞으로도 국내 기업의 법률 수요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현지 변호사 채용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율촌 출신 김용준(74) 전 헌법재판소장이 박근혜 당선인 인수위원장에 올랐고, 이상민(48) 전 춘천지법 원주지원장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클린정치위원으로 활동 중인 것에 대해 우 대표는 “율촌은 정치적 중립을 지킬 테지만 누가 집권하든 기회가 되면 적극 도울 것”이라며 “율촌 출신이 중용된다면 정치적 성향 때문이 아니라 업무 능력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