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약달러보다 무서운 ‘엔저 공습’ … 20개 업종 중 17개가 이익 줄어

심상치 않은 엔저 악재를 만난 국내 기업들의 실적에 경고등이 켜졌다.

 세계시장에서 일본 기업과 맞상대하고 있는 국내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정보기술(IT)·화학 업종의 수익률이 크게 나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투자증권이 100엔당 원화 가치가 1031원일 때 국내 주요 20개 업종의 민감도를 분석한 결과 17개 업종의 이익 폭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 참조>

 원자재값 하락이라는 수혜를 입는 전력·가스와 운송, 통신서비스 등 단 3개 업종만 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달러당 원화 가치를 1000원으로 가정했을 때 20개 업종 중 15개의 이익 폭이 줄어드는 것과 비교된다. 우리투자증권 곽상호 연구원은 “엔화 가치 절하의 폭과 속도가 과거보다 상당히 큰 편”이라며 “국내 산업계는 달러 약세보다 ‘엔저 공습’에 더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동차와 철강·조선·기계 등 세계시장에서 일본 업체와 경쟁하는 국내 수출 기업의 타격은 불가피하다. 자동차 업종의 경우 주당 순이익이 17%가량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증권가에서는 자동차·기계 관련주의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를 3~10%가량 낮춰 잡고 있다. 울산발전연구원 이경우 부연구위원은 “지난 10년간 원·엔화 환율과 현대차 수출 대수의 연관관계를 분석했더니 엔화 가치가 1% 떨어지면 현대차 수출은 0.96%(약 1만 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말까지 100엔당 원화 가치가 1031원까지 올라가면 현대차 수출이 14만 대 이상 줄어들 수 있다고 내다봤다.

 부품·협력업체들은 엔저 쇼크가 ‘이중 부담’으로 번지는 것을 걱정하고 있다. 가뜩이나 수출 채산성을 맞추기 어려운데 대기업들이 납품단가 인하 압박을 해올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금형업체인 S금속의 김모 대표는 “환율 효과는 대기업→1·2차 협력업체에 연쇄적으로 악영향을 끼치기 마련”이라며 “(정부의 대·중소기업 상생 정책으로) 분위기가 많이 좋아졌다고 하지만 대기업들이 은밀하게 단가 인하를 요구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되면 가격경쟁력으로 버텼던 부품·소재 업체는 환율을 방어할 수 없는 현지 생산기지가 없는 한 당해낼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