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워서 추운 ‘C·O·L·D’업종

날씨가 추워질수록 운송업과 유통상점·보험 업종은 피해를 보는 반면 의료·관광·홈쇼핑 업종은 상대적으로 수혜를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국내 300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상 변화가 기업 경영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46.7%가 ‘최근 한파·폭설로 경영에 피해가 있었다’고 답했다고 23일 밝혔다. 응답 기업의 50.5%는 ‘영향이 없었다’고 답했고, ‘혜택이 있었다’는 경우는 5%에 그쳤다.

 한파는 주로 운송(Carriage)과 오프라인 유통(Offline store)·보험(Life Insurance)·외식(Dining) 등 이른바 ‘콜드(C·O·L·D)’ 업종에 피해를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항공·운송업은 전체의 85.7%가 ‘피해를 보았다’고 답했다. 이어 보험(73.7%)과 외식(70%)·오프라인 유통(60.9%) 등 순이었다. 이들은 주로 매출 감소(63.6%)나 물류 차질(32.9%), 전력 수급(18.9%) 등의 문제를 겪었다.

 반면 한파로 혜택을 입은 업종은 보건·의료(50%), 관광(20%), TV홈쇼핑 등 무점포 유통(8.7%) 순으로 집계됐다. 설경을 즐기러 온 외국인 덕분에 관광 업계가 특수를 누린 것이 이채롭다. 대한상의 박종갑 상무는 “이제 날씨는 유가나 환율·금리만큼 중요한 경영변수로 자리 잡았다”며 “기업은 기상이변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