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비소 돌진 '불 붙은 개' 사체서 나온건…끔찍

지난 20일 경기 용인시 처인구 고림동의 한 자동차 정비소에서 발생한 ‘불 붙은 개’ 화재 사건의 폐쇄회로TV(CCTV) 영상 캡처. [뉴시스]
온몸에 불이 붙은 개가 자동차정비소로 뛰어드는 바람에 화재가 발생하자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0일 오후 5시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자동차정비소 자재창고에 온몸에 불이 붙은 개 한 마리가 뛰어들었다. 10여 분 뒤 창고에선 검은 연기가 치솟았다. 이 불로 창고 1층에 있던 차량 부품 등이 타서 260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다. 불은 50여 분 만에 진화됐으며 인명 피해는 없었다. 현장에서는 창고 화재의 발화 원인으로 추정되는 개 사체가 발견됐다.

 경찰은 동물학대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개 사체에서 휘발성 물질이 검출됐기 때문이다. 용인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한 결과 개의 몸에서 불이 활활 치솟은 점 등으로 미뤄 누군가 개에게 불을 지른 것 같다”고 말했다.

용인=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