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부채한도 적용 5월 19일까지 유예” 국가부도 일단 모면

미국 연방정부의 부채한도가 임시 증액될 예정이다. 2월 중 미국 국가부도 사태는 피할 수 있게 됐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백악관 대변인 제이 카니는 “공화당 소속 하원 의원들이 부채한도 적용을 5월 중순까지 유예하는 법안을 곧 의결하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행정부는 부채한도를 장기적으로 증액하길 바란다”며 “하지만 공화당 하원 의원들의 단기 유예안이 국가부도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의회가 그 안을 통과시키면 대통령은 거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화당 하원 의원들의 안은 구체적인 액수를 증액하는 것은 아니다. 공화당이 제출한 하원 안이 통과하면 현재 부채한도 16조4000억 달러(약 1경7200조원)가 5월 19일까지 적용되지 않을 따름이다. 그때까지 재무부는 공무원들에게 월급을 주고 의료비를 지원하는 등 일상적으로 필요한 자금을 조달해야 쓸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