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이동흡 민망한 의혹 사실일 땐 힘들 수도”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오늘(21일)부터 이틀간 열린다. 이 후보자가 지난 18일 서울 견운동 인사 청문회 대응팀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도훈 기자]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21~22일 열린다. 재산 증식, 증여세, 위장전입 논란에 이어 20일엔 미국 출장 중 가족을 동반한 멕시코 휴양지 여행 논란까지 나오는 등 이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걷잡을 수 없이 쏟아지고 있다.

청문회 앞두고 긴장감



 민주통합당 박홍근 의원은 20일 “위장전입, 여당 의원에 대한 후원금 제공, 증여세 포탈 등 이 후보자가 인정한 세 가지만으로도 헌법재판소장이 되기엔 부적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2009년 독일 출장 때 주최 측에서 제공받은 이코노미 항공권을 비즈니스석으로 바꾼 뒤 추가 금액을 헌재에서 받고 이를 사용하지 않은 ‘항공권 깡’이 사실이라면 업무상 횡령이자 허위 공문서 작성”이라고도 했다. 박범계 의원은 “이 후보자가 제출한 통장 내역에 따르면 매달 300만∼500만원씩 현금이 입금된 정황이 확인됐다”며 업무경비 유용 의혹을 제기했다.



 새누리당은 정치 공세라고 일축했다. 이한구 원내대표는 “결정적인 결격 사유로 인정될 만한 사안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기현 원내수석부대표도 “야당이 낙마를 목적으로 청문회를 진행한다면 후보자 검증이라는 본래 취지를 살릴 수 없다”고 비판했다. 새누리당이 일단 청문회를 강행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건 이 후보자가 새누리당에 “의혹을 충분히 해명할 수 있다”는 의사를 전달했기 때문이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새누리당에서도 긴장감이 감지된다. 박근혜 정부가 출범 전부터 인사 문제로 발목을 잡힐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당 관계자는 “이 후보자에 대한 의혹 중엔 민망한 문제도 있어 이런 사유가 사실로 드러나면 힘들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야당이 버틸 경우 이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의 심사경과보고서 합의 채택이 어려워질 수 있다. 이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은 청문회를 거쳐 23일 청문특위에서 보고서를 채택해야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할 수 있는데 야당이 협력하지 않으면 국회 파행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