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0대 식품회사 회장 "출장갈 때도…" 장수비결

모든이의 꿈, 바로 '무병장수'. 국내 식품업계엔 유난히 '장수'하는 회장님들이 많다. 장수의 비결을 JTBC가 보도했다.



정재원 정식품 명예회장 96세. 전중윤 삼양식품 명예회장 94세. 박승복 샘표식품 회장 91세. 이달 초 작고한 원경선 풀무원농장 원장은 향년 100세였다.



배상면 국순당 회장,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 함태호 오뚜기 명예회장, 신춘호 농심 회장 등이 여든을 넘겼지만 웬만한 청춘보다 더 열정적이다. 식품업계 회장들의 장수 비결은 평소 건강한 식습관을 연구, 실천한 덕분이다.



[심선애 /샘표식품 : 회장님의 식초사랑은 정말 전국적으로 너무 유명하신데요, 출장을 가실 때도 출장 캐리어에 항상 흑초를 가지고 다니시고요, 또 해외에 가셔서 몸에 좋다거나 이런 식초가 있으면 꼭 다시 사가지고 오셔서…]



정재원 회장은 '콩'을, 박승복 회장은 '식초'를, 윤덕병 회장은 '유산균'을 즐기는데, 모두 몸에 좋은 것이다.



[고병준/고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건강에 대한 관심도 다른 사람보다 많을 수 있고요, 콩·유산균제제· 흑초 등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음식들을 다른 사람들보다 더 많이 먹지 않을까….]



현역으로 회사 경영을 진두지휘하고, 여전히 대외활동에 적극적이라는 점도 장수 회장님들의 공통점이다.건강한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 누구나 알고 있지만 실천하기 쉽지 않은 일.



회장님들의 장수비결은 결국 실천력이 남다른 데 있는 것 같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미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