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8조 행복기금' 서민 가계부채 탕감방안 나왔지만…

[앵커]



박근혜 당선인의 핵심 공약 중에 국민행복기금 18조원을 조성해서 서민들 가계부채를 덜어주겠다는 게 있었죠. 금융위원회가 그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오늘(15일) 인수위에 보고했습니다.



백종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영상보기] '18조 행복기금' 서민 가계부채 탕감방안 나왔지만…

[기자]



서울 성수동 전통시장에서 과일 노점을 운영하는 정 모씨.



한달 버는 게 200만원이 채 안돼 대부업체 돈을 빌렸는데 이자가 연 43% 였습니다.



정 씨에게 은행 대출은 멀기만 했습니다.



[정 모씨/서울 성수동 노점 운영 : 돈이 모자라 가지고 제2금융 돈을 썼잖아요. (대부업체 이자가) 비싸도 일단 급하니까.]



정씨와 같이 대부업체를 이용할 수 밖에 없는 저신용자는 700만명.



금융위원회는 오늘 인수위 보고에서 이런 문제를 풀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한 이른바 '국민행복기금' 18조원의 조성과 운영 방안을 밝혔습니다.



[윤창중/인수위원회 대변인 : 경제 1분과 위원회에서는 금융위원회에 대한 업무 보고에….]



정부는 이 돈으로 금융회사가 저신용자에 빌려줬다 연체된 채권을 사서 채무를 감면하거나 조정해 준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빚을 힘들여 갚지 않아도 된다는 도덕적 해이를 막는 게 과제입니다.



[오정근/고려대 교수 : 채무자에게도 일정부분 손실분담 원칙 적용하는 방법이 있고요. 자립적으로 경제활동 하겠다는 자활의지를 확인하는 게 중요합니다.]



이젠 자립적으로 경제활동을 해나가겠다는 자활의지를 확인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결국 퍼주기가 아니라 철저한 사후관리로 채무자의 자활을 진정으로 도울 수 있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박근혜 정부 '경제부총리' 부활…17부 3처 17청 개편새 정부조직, 국회 통과 전망은?…민주당 "일단 협력"'대탕평 총리론' 다시 급부상…명망 높은 전남 인사?중기 기술 빼앗아 부당 이득 취하면 '최대 10배' 배상'알맹이 빠진' 대입 제도 간소화 방안…실효성 '글쎄'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