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스트 양요섭, 팬 선물 때문에 기절까지. 왜?

최근 솔로 앨범을 내고 활발하게 활동 중인 비스트의 멤버 양요섭(23)이 호신용 스프레이를 테스트해보다 기절할 뻔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요섭은 JTBC ‘우리는 형사다’에 출연해 귀갓길 범죄를 다룬 ‘긴급전화 SOS 코너’에서 팬에게 호신용 스프레이를 선물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호기심이 생겨 호신용 스프레이를 뿌려봤다. 근데 바람 방향을 잘못 잡고 뿌려서 최루액을 그대로 맞았다. 다음 스케줄이 팬 사인회였는데 못 갈 뻔 했다”고 전했다.



이 밖에 요섭은 묻지마 범죄를 당할 수 있는 상황에서 방어해야 할 소지품을 고르는 등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한편 가수 솔비는 남자에게 본인의 휴대전화를 빌려줄 지 말지를 결정하는 깐깐한(?) 기준을 밝혔다.



‘우리는 형사다’팀은 귀갓길에서 당할 수 있는 다양한 범죄를 주제로 상황극을 꾸몄다. 이 중 선택의 기로에 섰던 순간은 길에서 우연히 두 번 정도 마주친 사람이 “배터리가 없다”며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솔비가 “빌려달라는 분이 어느 정도 훈남이냐”고 물었고, MC 이휘재가 “요섭군 정도”라고 하자 솔비는 긍정의 반응을 나타냈다. 하지만 “김병만씨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대답해 이날 패널로 참여한 비스트의 양요섭과 김병만의 희비가 엇갈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