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생님, 지금 음란물이…" 남녀 학생들 '발칵'

지난 2012년 12월 중순께 강원도 내 모 고등학교. 수업 중에 A 교사가 컴퓨터에 이동식저장장치(USB)를 꽂았다. A 교사는 이 USB에 있는 보조자료를 학생들에게 보여주려 했다.



그런데 교실 벽면 화면에 뜬 동영상은 보조자료와는 전혀 상관 없는 음란물이 떠올랐다. 바로 A 교사가 평소 보던 ‘야동’이었다.



황당한 A 교사는 바로 USB를 컴퓨터에서 분리해 빼냈다. 그러나 짧은 시간이었지만, 교실에 있던 20여명의 남녀 학생들은 이 야동을 교실 수업시간에 그대로 봐야 했다.



학생들의 얘기를 들은 학부모들은 학교 측에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강원도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감사관을 보내 현재 감사를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수업 당시 USB에서 나온 영상물에 대해 수업에 참여한 상당수 학생은 음란성 동영상이라고 주장하고 있고, 일부는 못 봤다고 해 조사 중”이라며 “해당 교사는 USB를 잘못 꽂아 빚어진 단순 실수이고, 직후에 해당 영상물을 삭제했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말했다.



[헤럴드생생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