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항기 “윤복희와 나는 청계천 거지 출신”

[사진 KBS ‘여유만만’ 캡처]

인기 가수였고 지금은 목회자로 활동 중인 윤항기가 동생 윤복희와 함께 보낸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윤항기는 15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 동생 윤복희와 청계천 거지생활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는 한국전쟁 당시 돌아가시고 2년 뒤 아버지가 급작스런 심장병으로 돌아가셨다”며 “그 후에 청계천 주변 좌판에 들어가 가마니를 깔고 자는 등 힘든 시절을 보냈다”고 말했다.

겨울에는 다리 밑에서 거지와 함께 생활했다고 밝히며 “결론은 윤항기·윤복희가 청계천 거지 출신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윤항기는 청계천에 생긴 천막교회에서 성탄절 공연에 반했고, 그 후 오디션에 붙어 교회에서 생활하게 됐다고 전했다. 시간이 지나며 윤항기 남매의 실력이 소문이 났고, 윤복희는 미군 무대에 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