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 월드투어 호주공연 기획사 맞소송 ‘승소’

[중앙포토]
군 복무 중인 가수 비(정지훈·31)가 월드투어 공연 계약금을 둘러싸고 호주 현지 공연대행사와 벌인 소송에서 승소했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공연기획사 웰메이드스타엠이 “계약에 따른 개런티를 지급하라”며 ㈜민교를 상대로 낸 계약금반환 청구소송에서 “피고는 원고에게 2억8000만원을 지급하라”는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고 15일 밝혔다.



재판부는 “비 측이 월드투어 호주공연 준비에 충분히 협력했고 소홀히 했다고 볼 만한 증거가 없다”며 “오히려 원고는 피고의 요구에 따라 공연준비에 필요한 프로덕션팀을 파견하는 등 충분히 협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결했다.



앞서 2007년 4월 비의 월드투어 호주 공연을 기획한 ㈜민교 측은 비 측으로부터 공연 권리를 넘겨받은 웰메이드스타엠이 공연장소 변경을 요구하며 일방적으로 공연을 연기하는 등 공연 준비에 협조하지 않아 26억여 원의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교는 지난해 3월 비의 소속사였던 JYP와 비, 스타엠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이에 스타엠은 같은 해 7월 호주공연 개런티 2억8000만원을 받지 못했다며 맞소송을 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