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염산 누출사고 … 상주시, 주민 신고 묵살 의혹



염산 누출 사고를 수사 중인 경북 상주경찰서는 14일 사고 현장인 청리면 웅진폴리실리콘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중부분원 직원들과 감식작업을 벌였다. 국과수는 염산 탱크의 파이프와 밸브 부위를 연결하는 플랜지가 파손돼 염산이 샌 사실을 확인하고 밸브 등을 수거했다. 이들은 플랜지가 설계대로 설치됐는지, 동파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인 12일 주민 김대호(56)씨가 오전 10시40분쯤 청리면사무소에 사고 사실을 알린 데 이어 시청 당직실에도 전화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시청의 신고 접수자를 상대로 조치를 제때 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키로 했다.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