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 얼굴…" 양악수술 40대女, 우울증 앓다 결국

요즘 양악수술 하는 사람들 많이 늘었다. 턱뼈를 잘라내서 얼굴을 작게 만들겠다고 성형 차원에서도 많이 하는데, 그런데 심각한 부작용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까지 생겨나고 있다고 JTBC가 보도했다.

주부 46살 김 모씨는 지난 여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양악 수술을 한 게 화근이었다.

볼이 처지는 부작용 때문에 우울증이 생겨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 만 것.

[사진=JTBC뉴스 캡처]

[김○○/아내가 양악수술 비관 자살 : (아내를) 쳐다보지도 못했죠, 늘 '얼굴 보지 말라'고 그래서….]

작년 10월에도 여대생 A씨가 양악수술 때문에 목숨을 끊었다.

A씨는 유서에 "턱이 돌아가고 눈물샘이 막혀 눈물이 계속 흐르는 부작용으로 너무 힘들었다"고 썼다.

양악 수술은 위, 아래 턱을 모두 잘라 다시 고정시키는 큰 수술.

신경 손상이나 치아 부정교합, 심지어 목숨을 잃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김재승/구강악안면외과 교수 : 쌍꺼풀 수술이라든지 코 수술은 부작용이 생겨도 그 부위만 국한되지만 양악수술은 눈 밑 얼굴 뼈 전체를 건드리기 때문에….]

일단 부작용이 나타나면 심각한 경우가 많아 자살 충동으로까지 이어진다.

[오○○/2011년 양악수술 후 부정교합· 비대칭 : 반드시 후유증이 오니까, 재수술은 안하는 게 좋을거라고. 너무 절망적인 거에요. 이래서 사람들이 자살 느끼는구나….]

그래서인지, 병원에서도 독특한 각서를 요구한다.

[김○○/2011년 양악수술 후 부정교합·비대칭 : '방송이며 언론이며 그런 거에 대한 비밀을 보장해야 된다는 이야기랑 민형사상 소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하지만 설마 했던 일이 자신에게 일어나면 엄청난 고통이 찾아온다.

[송○○/2006년 양악수술 후 입술 신경 이상 : 수술하고 7~8년을 집에만 있어요. 대인기피증 생겼거든요. 댓글 알바하면서 먹고 살고 있어요. 동맥도 그은 적 있고요.]


온라인 중앙일보, 심수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