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살 시도 20대, 위치 추적 안되자 카톡으로…

자살을 시도하던 대학생 두명이, 경찰의 민첩하고 기지 넘치는 대응으로 목숨을 건졌다. 긴박한 순간에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이 큰 역할을 했다. JTBC가 고생한 경찰의 활약상을 소개했다.

2명이 이 방에 착화탄을 피워놓고 자살을 기도했다.

지금도 메케한 냄새가 완전히 가시지 않았다.

112 지령실로 다급한 전화 한통이 걸려온 건 어제(13일) 오전 10시 30분.

23살 아들이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냈다는 아버지의 구조 요청이었다.

[아들이 울산 어디에 있는지 알고 계십니까? 정확하게는 잘 모르시고요?]

경찰은 김모 군의 휴대전화 위치추적에 나섰지만 실패했고, 곧바로 카카오톡을 연결해 아는 사람처럼 대화를 시작했다.

[사진=JTBC뉴스 캡처]

"어디고?"

"저 울산집입니다. 이제 몇분 안 남았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다른 생각하면 안되고 어디니? 이야기좀 할래?"

"죄송합니다."

"과학대 부근 어디로 갈까?"

"정신이 몽롱해집니다."

그렇게 이어진 20분 동안의 문자 대화.

[이성진/울산경찰청 112지령실 경사 : 답을 하는 걸 보니까 계속 대화하면 현장에 출동하는 경찰관에게 시간을 벌어 주니까….]

김 군은 결국 마음을 열고 위치를 알려줬다.

경찰은 곧바로 현장에 도착해 창문을 뜯고 원룸에 들어갔다.

김 군과 김 군의 친구는 모두 의식을 잃은 상태.

욕실에는 착화탄이 자욱한 연기를 내뿜고 있었다.

[김종국/울산 무거지구대 경위 : 한명을 먼저 끄집어내고 우리도 연기에 답답해서 숨 돌이키고 한명 더 있다 소리 듣고 다시 들어와 끄집어냈고….]

죽어 가던 두 청년은 응급처치를 받고 하루 만에 퇴원해 따뜻한 부모의 품에 안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구석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