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체로 바지 벗고 지하철 탄 남녀보고 '식겁'

















13일(현지시간) 뉴욕을 비롯해 런던·스톡홀롬·시드니·상하이 등 세계 곳곳의 도심 지하철에서 ‘제12회 바지 벗고 지하철 타기’ 행사가 진행됐다고 데일리메일을 인용해 뉴스1이 보도했다.



뉴스1에 따르면 뉴욕의 별난행동 단체인 ‘임프루브 에브리웨어’가 2002년부터 시작한 이 행사는 일종의 플래시몹이다. 참가자들은 바지를 벗고 지하철은 탄 뒤 무표정한 얼굴을 유지해야 한다. 다만 다른 승객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는 ‘티팬티’는 금지된다.



이날 행동 강령대로 바지를 벗고 지하철을 탄 참가자들은 책을 읽거나 담소를 나누는 등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 반대로 바지를 입고 지하철에 오른 승객들은 참가자들의 모습을 사진기에 담느라 정신이 없었다.



물론 모든 사람들이 이 행사를 달갑게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2006년 뉴욕에서는 행사 참가자 8명이 구속되기도 했다.그러나 뉴욕 법원은 속옷만 입고 지하철을 타는 게 불법이 아니라는 판결을 내려 행사는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27개국 59개 도시에서 행사가 열려 수만명의 참가자들이 함께했다.



[사진= 뉴스1]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