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연 리뷰] 뮤지컬 ‘레베카’

뮤지컬 ‘레베카’에서 댄버스 부인을 연기한 옥주현. 풍부한 가창력과 세밀한 심리 묘사, 둘 모두에 능했다. [사진 EMK뮤지컬컴퍼니]
붕어빵에 붕어가 없듯, 뮤지컬 ‘레베카’(Rebecca)에 레베카는 등장하지 않는다. 이미 죽었고, 회상 장면도 없다. 그저 사람들의 입을 통해 언급될 뿐인데, 정작 무대에 나오는 그 어떤 인물보다 강력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탁월한 음악·무대 … 역시 옥주현

 어떤가, 이 정도라면 그가 얼마나 신비로웠는지, 얼마나 많은 이들의 가슴을 쥐고 흔들었는지 짐작되는가.



 뮤지컬 ‘레베카’는 앨프리드 히치콕의 동명 영화를 토대로 했다. ‘모차르트!’ ‘엘리자벳’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미하엘 쿤체(극작)·실베스터 르베이(작곡) 콤비가 만들었다. 2006년 오스트리아에서 초연됐고, 유럽·일본 등에서 공연한 뒤 이번에 한국에 입성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뮤지컬은 매혹적이다. 증발된 레베카처럼 말이다. 베일에 싸인 레베카 죽음을 파헤치는 스토리다. 무대에선 쉽게 구현해내기 어려운, 미스터리 형식을 끝까지 유지할 수 있었던 게 작품의 첫 번째 미덕이다.



 과연 누가 죽였고, 어떤 반전이 도사리고 있으며, 실체적 진실은 무엇인지 등 관객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치밀한 구성뿐 아니라 르베이의 음악이 기복 없이 일정한 긴장감을 간직했기에 가능했다. 음습하고 아련하며 몽환적이었다. 1막 마지막, 공연장을 폭발시킬 듯한 고음은 소름 끼친다. 그 노래 하나로 티켓값 한다.



 무대도 탁월하다. 영상과 실물 세트가 톱니바퀴처럼 물려 돌아간다. 최근 국내 올라간 공연물 중 이만큼 영상을 잘 활용한 게 있었나 싶다. 한가로운 바다 풍경은 아득했고, 풍랑이 거셀 땐 어두운 그림자가 몰려왔다. 논 레플리카(non-replica·원작 뮤지컬의 대본과 음악만 가져오고 나머지는 변용이 가능한 것)의 특성을 십분 발휘한, 무대 디자인의 승리다.



 드라마의 키는 댄버스 부인이 쥐고 있다. 그의 음모와 집착에 무대는 출렁인다. ‘엘리자벳’에서 김준수가 연기한 ‘토드’처럼, 많이 나오진 않지만 나올 때마다 객석을 훅 끌어당긴다. 옥주현과 신영숙이 더블 캐스팅됐다. 물 오른 옥주현의 기량은 명불허전이다. 심리 묘사에 공을 들인다. 반면 신영숙은 겉은 부드럽지만 서서히 옥죄어 오는 느낌을 충분히 살렸다. 노래는 우열을 가리기 힘들만큼 둘 다 잘한다.



 다만 한가지, 마지막 반전의 강도가 약한 건 아쉽다. 다소 허망하게 마무리된다. 그래도 ‘레미제라블’의 독주로 싱겁게 끝날 듯싶던 올해 국내 뮤지컬 판도에 이 정도 완성도면 강력한 다크호스임에 틀림없다.



 ◆뮤지컬 ‘레베카’=3월 31일까지 서울 역삼동 LG아트센터. 유준상·류정한·오만석(막심), 옥주현·신영숙(댄버스 부인), 임혜영·김보경(나). 5만∼13만원. 02-6391-6333.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